상단여백
기사 (전체 116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청춘독서
이 책은 최근의 인문학 트렌드와 달리 너무 가볍지도, 그렇다고 너무 무겁지도 않은 인문학 교양서라 할 수 있다. 철학 중에서도 논쟁적이...
충대신문  |  2017-12-04 12:11
라인
체크메이트
1. 돈이나 가치 있는 소유물을 걸고 결과가 불확실한 사건에 내기를 거는 행위.2. 강원도 정선에 있는 국내에서 유일하게 내국인이 출입...
충대신문  |  2017-12-04 12:10
라인
쓸데없는 글
케이트 블란쳇, 어쩜 이름도 케이트 블란쳇일까. 세상에 이보다 완벽한 존재가 있을까. 요즘 고민들이다. 토르 라그나로크를 봤고 덕질을 ...
충대신문  |  2017-12-04 12:09
라인
불감
일주일 전 고향에 내려갔을 때 열댓 개의 홍시가 담긴 박스가 거실 한 편에 있었다. 그리고 ‘홍시 먹을래?’라고 물어오는 엄마와 ‘아니...
충대신문  |  2017-12-04 12:08
라인
CNU Get-up
충대신문  |  2017-12-04 12:07
라인
내가 찍은 세상
화악산 정상 어떤 이유로 원치 않는 등산을 했다.아무리 올라도 끝이 없었고 너무 지치는 시간이었다.딱 하나 좋았던 건이 풍경들을 담고 ...
충대신문  |  2017-11-06 10:41
라인
체크메이트
Q. 활동단과 본인 소개 한 마디 부탁한다.A. ‘체크메이트’는 대학생 도박 중독 예방 활동단으로 도박의 위험성을 알리고, 도박문제를 ...
충대신문  |  2017-11-06 10:40
라인
불감
올 초엔 무엇을 하고 싶다거나 먹고 싶은 게 없었다. 가까워지고 싶은 사람도... 태어난 이래 야망이나 원대함은 없었대도 그날그날 하고...
충대신문  |  2017-11-06 10:38
라인
대학원생 기자 홍희정 '청춘독서'
사진 애플리케이션(앱) ‘구닥(Gudak Cam)’이 연일 폭발적인 인기를 얻고 있다. 다운받으려면 1.09달러의 비용을 내야하는 유료...
충대신문  |  2017-11-06 10:37
라인
충대 톡! 톡!
충대신문  |  2017-11-06 10:09
라인
CNU Get-up
충대신문  |  2017-11-06 10:05
라인
체크메이트
지난 방학, 대전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로 자원봉사를 갔을 때의 이야기다. 나는 중학생 남자아이들로부터 이 알 수 없는 말을 처음 듣게 되...
충대신문  |  2017-10-16 13:47
라인
쓸데없는 글
늘 금과옥조처럼 품고 지내는 문장이 있다. 바로 ‘누구나 마음속에 소녀시대 한 명은 있다’는 문장. 소.녀.시.대. 입 밖으로 소리 내...
충대신문  |  2017-10-16 13:45
라인
불감
2009년 대전 모 여고에 입학한 1학년 8반 권사랑. 입학을 했는데 상위권 학생이 되어있었다. 중학교에 비해서 공부를 훨씬 못하는 학...
충대신문  |  2017-10-16 13:43
라인
CNU Get-up
충대신문  |  2017-10-16 13:40
라인
대덕울림
요즘같이 취업하기 힘든 때에 기업에서 가장 중요시 하는 스펙이 무엇일까? 사람마다 다르겠지만, 난 인턴경력이라고 생각한다. 중요한만큼 인턴 경쟁도 치열해서 요새는 ‘인턴이 금턴이다’라는 말까지 생겼다. 나 역시 올해...
충대신문  |  2017-10-16 13:25
라인
체크 메이트
불확실한 결과에 대해 가치 있는 재화를 거는 것, 도박. 도박이라는 단어에 익숙하지 않은 사람은 없다. 아마 이 단어의 정의를 모르는 ...
충대신문  |  2017-09-18 10:09
라인
쓸데없는 글
원래는 소녀시대(2)를 쓰려고 했었다. 그러나 선미의 댄서 성별 반전 막방(마지막 방송)을 보아버렸고 선미를 쓰지 않고서는 견딜 수 없...
충대신문  |  2017-09-18 10:08
라인
불감
방학 동안 다닌 중학교에서 나는 선생님이었다. 내 앞가림도 힘든데 남의 멘토를 하라고? 멘토링에 참고하라며 학교에서 준 종이에는 ‘요즘...
충대신문  |  2017-09-18 10:07
라인
내가 찍는 세상
전날 과음을 했다. 개강 후 첫 수업인 "고고학연구법"과 "비교고고학"을 듣고 죽동으로 갔다. 새로 생긴 쌀국수집으로 향했다. 매일 점...
충대신문  |  2017-09-18 10:06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