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22 월 11:13
상단여백
기사 (전체 232건) 제목보기제목+내용
청춘독서
이 책을 보게 된 것은 최근에 겪은 심적 변화 때문이었습니다. 결과가 좋지 않을 때 밀려오는 속상함은 언제나 익숙해지지 않는 감각이었던...
충대신문  |  2021-10-21 11:34
라인
몰아 쓴 일기
요즘은 예전처럼 시를 자주 쓰지 않는다. 예전에는 자려고 누웠다가도 쓰지 않으면 안 될 것 같은 기분이 들어 시를 쓴 적이 왕왕 있었는데 그런 기분이 오지 않은 지 꽤 된 것 같다. 최근에 작년에 썼던 시들을 읽어봤...
충대신문  |  2021-10-21 11:32
라인
나의 시, 당신의 노을
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리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세웠으니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저녁 거리마다 물...
충대신문  |  2021-10-21 11:31
라인
하루하루
이소라 (회화·3)
충대신문  |  2021-10-21 11:28
라인
너에게 묻는다
뜨거웠던 햇살이 무안하게 떨어지는 물든 나뭇잎 사이로 가을이 물들어 가고 있다. 아침마다 피부로 느껴지는 다소 차가운 공기는 이제 눈앞까지 다가온 가을의 존재를 실감하게 한다. 오락가락하며 옷차림을 곤란하게 하는 변...
충대신문  |  2021-10-21 11:26
라인
그대에게
기적이 한 번쯤은 다시 찾아오길 바라는, C군에게“내가 좋아하는 사람이 나를 좋아해 주는 건 기적이야.” 에 나오는 너무나 유명한 대사 중 하나지. 아마 너도 한 번쯤은 들어보지 않았을까? 나는 이 말을 조금 다르게...
충대신문  |  2021-10-21 11:20
라인
청춘독서
‘공간’과 ‘장소’라는 언어에 어떤 차이가 있을까? 이-푸 투안의 『공간과 장소』를 읽으면 이에 대한 명쾌한 답을 얻을 수 있다. 세상...
충대신문  |  2021-09-06 10:58
라인
몰아 쓴 일기
네가 이 글을 볼지 모르겠지만 나는 이곳에 편지를 쓴다. 일기는 그런 거니까. 보내지 못할 편지라든가 다시 읽지 않을 마음들을 쓰는 공간이기도 하니까. 내일모레는 상담을 받는 날이다. 언젠가 상담 선생님께 내가 너를...
충대신문  |  2021-09-06 10:57
라인
그대에게
정확히는 기억 안 나지만 20년도에 어딘가에 올라왔던 유머 글이다. 그 당시에는 이런 종류의 글들이 다양한 커뮤니티에 돌아다녔고, 많은...
충대신문  |  2021-09-06 10:53
라인
하루하루
이소라 (회화·3)
충대신문  |  2021-09-06 10:51
라인
너에게 묻는다
친구에게 시집을 선물 받은 적이 있다. 벚꽃이 흩날리던 날, 그 친구는 나의 얼굴도 보지 않고 내 사물함에 작은 쪽지와 함께 책을 한 권 넣어두었다. 그 친구는 나에게 와서 사물함을 확인해보라는 짧은 말과 함께 급히...
충대신문  |  2021-09-06 10:50
라인
청춘독서
오스트리아 출신의 사상가이자 언론인인 앙드레 고르. 그는 ‘최저임금제’를 역설한 선구적인 노동이론가이자 생태주의를 정립한 초기 이론가로...
충대신문  |  2021-06-03 10:46
라인
몰아 쓴 일기
충대신문에 기고한 지 세 번이나 지났는데, 내 글은 통일성 없이 중구난방이다. 이유를 곰곰이 생각해 보면 역시 아직 안정되지 않은 마음으로 글을 쓴 것이 원인 같다. 마감 당일에 급하게 써서 낸 글이 대부분인 데다 ...
충대신문  |  2021-06-03 10:44
라인
보통의 영화
보통의 영화 4번째 시간에는 특별히 영화가 아닌 웹 예능인 머니게임을 다뤄 보려고 합니다. 유튜브 조회 수 최고 849만 회(EP. 5-5.27 기준)까지 찍은, 개인적으로 인상 깊게 시청한 머니게임에 대한 생각을 ...
충대신문  |  2021-06-03 10:42
라인
하루하루
이소라 (회화·3)
충대신문  |  2021-06-03 10:39
라인
너에게 묻는다
바람이 하늘과 땅을 가득 채운 날에 팔 사이에 노트북을 끼우고 집 앞 공원에 나왔다. 해는 멀리 보이는 산 너머로 사라졌고 주황색 빛들만이 태양이 이곳을 비췄음을 알게 해줬다. 옅어지는 주황색 하늘 위로 노란색 하늘...
충대신문  |  2021-06-03 10:38
라인
보통의 영화
‘빚투’, ‘영끌’이란 말을 들어보셨나요? 빚내서 투자하고 영혼까지 끌어온다는 이 말들은 최근 신문 기사에 자주 등장합니다. 열심히 일만 해선 부자가 될 수 없다는 서민들의 박탈감 때문일까요? 아니면 일자리가 없는 ...
충대신문  |  2021-04-14 11:06
라인
몰아쓴 일기
소용 없는 일들이 자꾸 일어난다 당신의 머리카락에 묻은 유언을 쓸어담다가 문득 사라지고 싶었다 생각을 하면 무수해진 당신들이 나를 쳐다본다 눈동자가 바다같아, 어느 시인의 말을 당신이 인용한다 당신의 눈을 오래 들여...
충대신문  |  2021-04-14 11:04
라인
청춘독서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인해 일상생활의 제약이 커지면서 많은 사람들이 우울감과 무기력증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전문가들은 이러한 증상...
충대신문  |  2021-04-14 11:02
라인
하루하루
이소라 (회화·3)
충대신문  |  2021-04-14 11:0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문유빈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문월현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