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청춘독서진회숙 저, 『클래식 노트』
충대신문 | 승인 2019.09.25 16:25|(1155호)

  주변에 클래식을 좋아하는 사람들이 있다. 물론 발라드나 힙합, 트로트 같은 대중음악을 좋아하는 사람들보다는 적다. 왜일까? 나 역시 조용한 클래식 음악을 들으며 과제를 하거나 잠을 청하는 것을 좋아하면서도, 누군가 클래식 음악에 관해 얘기를 꺼내면 왠지 주눅이 든다. 다른 음악 장르보다 상대적으로 어렵고 낯설게 느껴지는 게 사실이다.
  진회숙이 쓴 『클래식 노트』(샘터)는 ‘어떻게 해야 더 쉽게 클래식 음악과 친해질 수 있을까?’라는 고민을 가지고 쓴 책이다. 그런데, 저자의 결론은 의외로 단순하다. ‘아는 만큼 들린다.’ 외국어 공부를 할 때나 국악 같은 전통음악을 접할 때 흔히 들었던 말, 결국 노력 없이 어떤 것을 잘 알려는 도둑 심보는 통하지 않는가 보다. 그래도 이 책은 바이올린과 비올라도 잘 구분하지 못하고, 오보에와 호른의 생김새를 즉시 떠올리지 못하는 나 같은 문외한도 쉽게 읽을 수 있도록 쓰여 있어 다행이다.
  책 속에 ‘하이든이 100편이 넘는 교향곡을 썼고, 모차르트가 마흔한 개의 교향곡을 쓴 데 비해 베토벤은 왜 겨우 아홉 편의 교향곡밖에 쓰지 못했을까?’라는 질문이 나온다. 이 간단한 의문 하나를 풀게 되면 당시 클래식 음악사의 변화를 이해하게 되고, 레닌이 왜 “베토벤의 교향곡을 들으면 부르주아들의 머리를 쓰다듬어주고 싶다”고 했는지 고개를 끄덕이게 된다.
  수십 명 오케스트라 단원들의 배치에도 나름의 규칙과 원칙이 있다고 한다. 현악기와 관악기, 타악기의 배치가 제대로 이루어져야 곡을 효율적으로 연주할 수 있고, 같은 현악기에서도 제1바이올린, 제2바이올린, 비올라, 첼로의 배치가 어떻게 되느냐가 연주에 영향을 미친다. 평소에는 전혀 알지 못하고, 관심 없던 것들을 알게 되니 이제 연주회에 가면 주의 깊게 살펴보게 될 것 같다. 오케스트라에서 바깥쪽에 앉은 사람이 직급이 높다든지, 두 사람이 함께 보는 악보를 넘기는 일은 직급이 더 낮은 사람이 하는 일이라든지 하는 깨알 정보는 덤이다.
  이 책엔 평소 궁금했던 것을 해결해주거나 연주회에서 유용하게 써먹을 수 있는 정보도 많다. 클래식 FM을 들을 때, 진행자가 곡목을 소개하면서 ‘슈베르트의 피아노소나타 21번, 작품번호 960입니다.’라고 하면, 21번은 뭐고, 960번은 무얼까 의아한 적이 있었다. 이제 이 곡이 슈베르트가 쓴 피아노소나타 중 21번째 작품이고, 그의 998개 작품 중에서는 960번째에 해당한다는 뜻임을 안다. 이처럼 클래식 음악에는 두 개의 일련번호가 있어 그 곡의 장르 상 순서와 전체 곡으로써의 순서를 나타내 주는 것이다.
  클래식 연주회에서 언제 박수를 쳐야 할지 몰라 난감한 경험이 한 번쯤 있을 것이다. 클래식에 낯선 사람들은 그저 사람들이 박수 칠 때 함께 치면 무난하겠지만, 악장과 악장 사이에 박수를 치면 집중도를 떨어뜨려 연주자나 감상자를 방해하는 것이 되니 삼가는 편이 낫다는 것쯤 염두에 두면 도움이 될 것이다. 특별히 연가곡에서는 절대로 중간에 박수를 치면 안 되는 반면, 오페라에서는 가수가 유명한 아리아를 부르고 난 뒤 박수를 치지 않으면 기량을 제대로 발휘하지 못했나 싶어 의기소침해질 수 있으니 눈치 볼 필요 없이 아낌없는 박수를 보내야 한다는 것도 알아두면 유용하다.
  이외에도 알아두면 편리한 음악 용어 60가지 등, 클래식 음악에 쉽게 다가갈 수 있도록 세심하게 배려한 내용들이 책에 가득하다. 시험공부 하듯 붙들고 읽기보다 짬 날 때 한 꼭지씩 읽어보고 예시된 음악들을 찾아 들어보면 좋겠다. 그렇게 음악이 생활에 스며들다 보면 어느새 클래식에 친근해진 나를 발견하게 될 것이다.


마기영(국어국문학과 박사과정)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19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