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2.1.14 금 10:20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그대에게인생에는 성공보단 실패가 더 많다
충대신문 | 승인 2022.01.12 11:49|(1173호)

  끊임없이 실패할 너에게.
  벌써 2학기와 1년이 훌쩍 지나가고 길거리에는 새로운 1년을 맞이하는 소리로 가득해. 아, 지금 상황이 썩 유쾌하지만은 않아서 그러지 않은 것 같다고? 그래도 달력이 2022년으로 넘어가고 길거리엔 새해를 반기는 문구가 가득한 걸 보면, 지금이 8월은 아니라고 느껴지지 않을까?
  나와 너 사이에는 큰 나이 차가 있지만, 자세히 들여다보면 별 차이는 없다고 생각해. 그래도 차이점을 꼽자면 나는 내가 보낸 시간만큼 수많은 경험이 쌓였다는 것 정도겠지. 나도 마찬가지지만 사람들은 대부분 자신의 성공담만을 이야기하는 것 같아. 실패한 이야기는 부끄럽기도 하거니와 그다지 내세울 이야기는 아니라고 생각하겠지. 인스타그램 피드에는 우리의 성공만으로 채워져 있어. 그러나 실은, 실패의 경험이 더 많지 않을까?
  대학교는 어떻게 하면 성공하는지를 굉장히 많이 알려줘. 학교에서 하는 강의부터, 누군가를 초청해서 들려주는 강연까지도. 근데 반대로 실패하는 것에 대해서는 잘 알려주지 않아. 누구나 매일 실패를 겪지만, “잘” 실패하는 방법을 알아나가기엔 우리는 모두 약하고 아픈 부분들이 많지. 아침에 매일 7시에 일어나려 했는데 하루 늦잠을 자서 그 이후로는 잘 안 하게 됐다든지, 지원하는 활동마다 떨어졌다든지, 친구나 애인과 멀어졌다든지, 목표로 했던 성적을 받지 못했다든지… 이런 상황들이 쌓이다 보면 어느 순간 모든 부분에서 실패했다고 느끼고, 내 삶을 실패한 삶이라고 스스로 정의하게 되는 것 같아.
  내 주변에서도 그런 상황들이 반복되다 보면, 어느 순간 아무것도 하지 않고 폐인처럼 무의미하게 시간을 보내게 되지. 특히 더 많은 것들에 시간과 에너지를 쏟았다면 그 상황은 더 처참하게 돌아오게 되는 것 같아. 누가 내 귀에 대고 소리쳐도 정신이 나가 있고 한마디도 머릿속에 박히지 않는 그런 상황이 오지.
  너무 뻔한 말이지만, 그런 일을 겪은 후라면 좀 더 마음을 편하게 먹어보는 건 어떨까? 네가 좌절하고 혼자 멈춰 있다고 해서 세상은 너를 기다려 주지 않으니까. 혼자서 계속 울기만 하면 너를 빼고 모든 것이 바뀌어 있을 테니까, 차라리 마음을 좀 더 편하게 먹고 몸에 힘을 쭉 빼고 깊은 심호흡을 한 뒤 다시 천천히 움직여 보는 게 더 낫지 않을까? 오히려 허무하게 시간을 보내고 나면 어느 순간 그 모든 시간과 스스로가 참 안타깝게 여겨지고, 차라리 푹 쉬었으면 하는 생각이 많이 들더라고.
  답안지를 제출하고 나면 바꿀 기회는 오지 않고 면접장을 빠져나오면 했던 말을 번복하지 못하듯이, 내 손을 떠나면 더 할 수 있는 것은 없어. 다만 그 순간들에 최선을 다했다면, 그것이 성공으로 돌아오든 실패로 돌아오든 적어도 무의미한 시간을 보낸 건 아니지. 때때로 일들이 잘 풀리지 않은 순간이 왔을 때, 편히 쉬길 바라. 아무것도 ‘못’하는 게 아닌, 아무것도 ‘안’하고 나를 천천히 돌아볼 수 있는 시간이 될 것이기에.
  너에게도 나에게도 앞에는 희노애락이 가득한 길이 있겠지. 언젠가 다시 너를 만났을 때, 웃으면서 얼마나 즐거웠고 힘들었는지 나눌 수 있으면 좋겠다. 그 시간을 기다리며 편지는 이만 줄일게.
  실패 속에서도 행복을 찾을 수 있길 바라며, 안녕.

이승철 (천문우주과학·4)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문유빈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문월현
Copyright © 2011-2022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