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4 목 10: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람
NATIONAL CNU GRAPHIC우연히 우리 학교에서 만난 택시기사님
유지수 기자 | 승인 2016.03.21 10:41|(1111호)


 자식들에게는 부모의 역할이 크다. 요즘엔 자녀를 꽉 잡고 통제하는 부모들이 많다. 아기 때부터 ‘안돼, 하지마 지지’이런 말을 제일 먼저 가르치더라. 우리 자녀들은 동그란 찰흙과도 같다. 꽉 잡을수록 점점 형태가 일그러질 뿐이다. 어디로 튀어나올지 모르고 어떻게 망가질지도 모른다. 그 형태를 유지하고 더 성장할 수 있도록 손으로 적당히 감싸주는 것이 필요하다. 자녀가 하고 싶은 일들을 무조건 ‘안된다’라고 말 한다면 오히려 역효과가 난다. 더 하고 싶어질 것이고, 더 집착하게 된다. 정말 나쁜 일이 아니라면 해보라고, 경험하고 부딪혀보라는 말을 하는 것이 어떨까. 나는 우리 딸들이 알아서 잘 자라준 것이 너무 고맙다. 내가 해준 것도 없는데 너무 잘 자라주어 대견하고 한편으로는 가슴이 먹먹하다. 모든 부모들의 맘이 같을 것이다.

 


“기사님, 택시에서 돈 주고도 사지 못할 진솔한 이야기를 들었어요”
“뭘...퇴근시간이라 차가 많이 막히네 허허”
 

유지수 기자  jsrrrrr02@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