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4.14 수 13:42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종합보도
학생생활관 격리동 논란···양측의 입장은?
오지윤 기자 | 승인 2021.04.14 13:41|(1168호)

  우리 학교는 코로나19로 작년 1학기부터 학생생활관에 머무는 학우들을 위해 생활관 내 격리동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1일 A 학우는 에브리타임을 통해 격리동에서 부당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했다. 그는 코로나19 감염자와 접촉해 2일간 격리동에 머무는 동안 동의서와 다른 대우를 받은 사실과 학생생활관의 허술한 관리를 폭로하는 글을 게재했다.
  A 학우는 해당 게시물에서 “격리동에 들어갈 때 받은 동의서에는 ‘분리 거주 기간 동안 1일 3식 도시락을 제공한다’는 항목이 있었다”며 “그러나 배달음식으로 식사를 해결했고 어떠한 비용도 지원받지 못했다”고 말했다. 격리동에 제공되는 물품은 생수 2L 6병, 두루마리 휴지 2개, 커피포트 등이라고 설명했다. 격리동에 머물렀던 또 다른 B 학우는 “커피포트는 제대로 청소돼있지 않았고 냉장고도 작동하지 않았다”며 허술한 관리 실태를 지적했다. 
  A 학우는 “격리 비용은 어쩔 수 없이 발생한다고 생각하지만 대학생에게 하루 2만 원의 격리 비용과 배달음식 비용은 부담스럽다”고 말했다. 또한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반강제적으로 격리동에 들어가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비용이 개인에게 돌아가지 않도록 조처를 해줬으면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학생생활관은 코로나19가 확산하기 시작한 작년부터 감염 방지를 위해 2인 1실이었던 생활관을 1인 1실로 전환하는 등의 변화로 적자가 났다. 학생생활관은 “내·외부 어떠한 지원이 없는 상황에서 격리동 운영을 위한 물품이나 음식 등을 서비스 차원으로 제공하는 데엔 한계가 있고 격리동 비용은 제공하는 물품에만 최소한으로 부과한다”고 설명했다. 
  식사 제공과 관련해서는 “격리동 특성상 머무는 인원이 유동적이고, 격리동이라는 이유로 도시락 업체에서 계약을 기피한다”며 “최대한 업체와 계약을 시도했지만, 배달료 단가가 떨어지니 도시락 품질도 떨어져 업체와의 계약은 더 이상 힘든 상황이었다”고 설명했다. 동의서 오류와 관련해서 “작년 동의서 3번 항목 ‘1일 3식 도시락 제공’이 기재된 서류는 원래 폐기해야 했는데, 착오가 있어 잘못 섞였다”며 “현재는 수정이 완료된 상태”라고 덧붙였다. 
  한편, 학사지원과는 대전시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짐에 따라 비대면 전환 계획이 없느냐는 질문에 “우리 학교 확진자는 교외에서 발생했고, 추가 확진자가 나오고 있지 않은 상황”이라며 “전면 비대면 전환 계획은 없지만 꾸준히 상황을 예의 주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오지윤 기자  mysoltao@o.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박채원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