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4.14 수 13:42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종합보도
교내·궁동 방역수칙 위반 급증
엄수지 기자 | 승인 2021.04.14 13:41|(1168호)
궁동 로데오거리 로데오거리 술집 주변에 많은 사람들이 모여 있다. 사진/ 오지윤 기자

  지난 7일, 대전시 감염병관리과는 4월 8일부터 18일까지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해 약 열흘간 유지할 것이라고 밝혔다. 감염병관리과가 제시한 자료엔 5인 이상 사적 모임 금지, 행사·모임 100명 미만 인원 제한 등 행사·모임 시 준수 사항을 포함해 다중이용시설, 중점·일반관리시설 등을 시설별로 세분화한 기본 방역 수칙이 명시돼 있다. 특히 유흥시설 5종(클럽·룸살롱 등 유흥주점, 단란주점, 감성주점, 콜라텍, 헌팅 포차)에선 22시~익일 5시까지 운영 중단, 전자출입명부 작성 의무, 시설 면적 8m² 당 1명 인원 제한, 가창 시 마스크 착용 등의 의무사항을 준수해야 한다.
  최근 학내 커뮤니티 에브리타임엔 ‘방역수칙 좀 지켜라 제발’이란 제목의 글이 인기 게시글에 올랐다. 이외에도 궁동 대학가 술집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한 사람들을 목격했다는 제보가 빗발쳤고 댓글로 여러 학우의 질타와 비판이 이어졌다. 실제 목격자인 A 학우는 “술집에 갔다가 7명 무리가 두 테이블에 따로 앉는 모습을 봤다”며 “무리 중 몇 명은 두 테이블을 왔다 갔다 하며 술을 마셨는데, 이는 엄연한 방역수칙 위반이다”라는 의견을 보였다.
  교내에서 방역수칙을 위반하는 모습을 봤다는 제보 또한 끊이지 않고  있다. 에브리타임엔 ‘야외는 5인 이상 안 지켜도 됨?’, ‘막동 안전신문고 넣었음’ 등 막걸리 동산이라 불리는 조각 공원에서 학생들이 5인 이상 모여 사적 모임을 하고 있는 모습을 봤다는 글이 쏟아지고 있다.
  이를 실제로 목격한 B 학우는 “5명이 넘는 학생들이 모여앉아 술을 마시고 음식을 먹는 모습을 봤다”며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매우 심각한데 일부 학생들은 이를 전혀 인지하지 못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표했다. 또 다른 목격자인 C 학우 역시 “5인 이상 모인 무리가 한 둘이 아니었다”며 “마스크를 벗고 노는 모습을 보니 나까지 확진될까 봐 두려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우리 학교 학생과 측은 “교내 순찰을 수시로 진행하며 방역 수칙을 위반하는 학생들을 지도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한편, 지난 30일 유성구청 위생과 측은 “궁동은 작년 핼러윈데이 점검이 마지막이었다”며 “최근 대전시 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해짐에 따라 1~2주 이내로 궁동 점검을 시행할 예정”이라고 계획을 밝혔다. 아울러 “유성구엔 봉명동, 장대동 등 유흥가가 많다”며 “정기적으로 궁동 대학가 일대를 점검하는 데 인력 부족 등의 한계가 있다”고 덧붙였다.
 

 

엄수지 기자  ssuzzyeom@o.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박채원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