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6.4 금 10:00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여론
밀물썰물대학 언론이 말하는 언론 플레이
충대신문 | 승인 2020.11.11 15:19|(1164호)
나유형 기자, 정치외교학과

  저널리즘이란 뉴스를 취재해 사람들에게 보도하는 행위를 말한다. 이때의 본질은 진실 추구다. 진실 추구를 위해서는 단편적인 사실만을 넣는 것이 아닌 사건의 전체 인과관계를 파악해야 한다. 더불어, 내가 알고 있는 사실이 진실이 맞는지 또는 기사를 쓰는 내 방법이 진실 추구에 맞는 방법인지 끊임없이 회의해야 한다. 왜냐하면, 언론에 보도된 사실은 놀라울 정도로 빠르게 퍼져나가며, 그 영향력은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에게 미치기 때문에 진실이 아닌 사실이 보도됐을 때는 많은 사람들이 피해를 입게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우리나라는 이러한 언론의 본질을 지키지 못한 채, 사람들에게 자극적인 뉴스를 통해 일명 ‘언론플레이’를 하고 있는 모습이 보인다. 당장 최근의 사건을 생각해 봐도 그렇다. 
  첫 번째로, 유튜브 채널 ‘피지컬 갤러리’의 ‘가짜 사나이’라는 컨텐츠에 등장하는 각 교관들에 대한 구설수가 타 채널을 운영하고 있는 유튜브 크리에이터들을 통해 오르내리자 언론은 해당 사건이 사실인지 아닌지에 대한 진실을 파악하기보다는 구설수를 재인용하거나 그대로 보도했다. 언론에 해당 사건이 드러남으로써 더 많은 사람들에게 이 사실이 알려졌다.
  유튜브는 시청자의 시청행태에 따른 알고리즘을 통해 운영된다. 따라서 해당 채널에 관심이 없었던 사람들은 이 사실을 알지 못할 수 있다. 반면, 언론 보도는 보다 다양한 계층의 사람들이 접할 수 있는 플랫폼이기 때문에 확인되지 않은 사실로 가득한 가짜 사나이 컨텐츠에 대한 이야기가 언론에 등장하자 해당 문제를 몰랐던 사람들도 이에 대해 비판 섞인 의견을 내놓기 시작했다. 
  드러난 바에 따르면 각 논란에는 사실이 아닌 사건들도 몇 있었다. 하지만 이미 언론 보도로 인해 각종 악플 등이 지속되는 상태에서 비 연예인인 출연자들과 일가족들은 이에 더욱 고통받게 됐다. 
  두 번째로, 아이돌 그룹 레드벨벳에 소속된 가수 아이린에 대한 ‘갑질 논란’이 지속되는 가운데 관련 종사자들이 SNS 댓글 등을 통한 폭로를 이어나갔다. 하지만 이후 실제 종사자가 아닌 사람들이 단 댓글이 있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해당 논란의 중심인 가수의 잘못은 자명한 일이다. 하지만 잘못된 사실에 대한 보도로 인해 고통받는 것은 자명하지 않다.
  우리나라의 언론은 왜 본질을 추구하지 않고 점점 황색 저널리즘의 성격에 가까워지고 있는 것인가? 미디어의 상업화로 인해 자극적인 아이템만을 선호하는 대중의 입맛에 맞춰가며 변질된 것인가? 그들은 오히려 진실성이 부족한 언론에 회의를 느끼는 대중들의 속을 시원하게 풀어줄 만한 기사가 각광받을 것이라는 사실을 간과하고 있는 것인가? 언론의 신뢰도를 높이기 위해서 더욱 진실만을 추구해야 할 때다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박채원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