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4.14 수 13:42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특집
제58회 충대문학상 시부문 가작직선과 곡선 (김민서, 추계예술대학교 문예창작과 1)
충대신문 | 승인 2017.06.05 15:17|(1128호)

새벽, 합판이 목공소에 도착했다
똑같은 직선으로 몸을 쭉 편 목재들
저마다 다른 곡선을 품고 있었다
춤추고 돌고 구부러졌다가
톱질하는 순간 딱 멈춰 버린 곡선들이 있었다
아버지는 나무의 온기가 남은 목재를 끌어다가
자의 눈금에 맞추었다
나는 직선처럼 서 있던 몸을 구부려
대패질에도 지워지지 않는 곡선들을 바라보았다
아버지가 망치로 못을 박자
직선은 직선대로 모서리를 만들고
곡선은 곡선대로 서로 다른 면과 어우러져
물결 같은 무늬를 만들고 있었다
함께 하나의 모습으로 굳어가고 있었다
나무가 쌓아온 곡선의 시간이
아버지가 맞춘 직선의 시간과 합쳐졌다
하나의 시간으로 맞물렸다
사포질을 끝마친 책꽂이 위
황금빛 햇살이 반짝거렸다

충대신문  webmaster@n23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박채원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