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나눔글술버릇
충대신문 | 승인 1995.10.02 00:00|(751호)

 취중진담
  최근 외국 술 광고를 본 적이 있다. '보드카' 술 광고인데 내가 생각하는 술의 의미와 비슷해 몇 자 적어 보겠다.
  붉은 색조를 띄고 있는 한 술집에, 무색무취의 술 보드카를 마시고 있는 한 남자가 있다. 그는 갑자기 술병을 들고 그 술병을 통해 비춰진 인간들의 모습을 관찰한다. 그런데 이상하게도 술을 통해 본 인간들의 모습은 전혀 달랐다. 얌전한 숙녀는 흡혈귀(뱀파이어라고도 하더군요)로, 또 늙은 남자는 큰 구더기로 변하는 등 선하게 생긴 사람들이 술병을 통해서 추악한 모습이 드러나는 것이다. 그래서 그 남자는 결국 자리를 옮겨 거울앞에 선다. 왜? 술병으로 비춰진 자신의 모습을 보기 위해···. 그리고 광고가 끝난다.
  난 이 광고를 보고 나서 한동안 머리가 멍했다. ‘취중진담’이라는 옛말이 있듯이 술은 인간을 변하게 한다. 아니, 변하게 한다는 말은 조금 벗어난 것 같고 인간을 가장 인간적으로 만드는 것 같다. 잠재의식속에 자신의 추악한 모습을 끌어내게 하는게 바로 술이라는 매개체가 아닐까? 그리고 이 잠재의식을 조금 짧은 말로 바꾸면 바로 '술버릇'이 되는 것 같다. 내가 생각해도 약간의 염세주의자인 나에게는 요게 정답같다.

 남     이상재(영문ㆍ1)

 
 첫 술은 어른께
  대학생과 술!
  이 두가지는 서로 뗄래야 뗄 수 없는 관계일 것이다. 그러나 대학생 2학년이나 된 나는 아직 나의 술버릇을 발견하도록 술을 마셔본 적이 없다. 언젠가 한 번 기회가 있었는데, 그 얘기를 적어보려 한다.
  1학년 이맘때 쯤 어느날, 부모님이 갑작스런 여행을 떠나게 되신 적이 있었다. 난 이때다 싶어서 단짝친구를 집으로 끌어들였다. 언제 한번 꼭 술을 취할때까지 마셔보자고 약속했던 친구와 만반의 준비를 끝낸 후, 거실에서 우리들의 실험을 시작했다. 첫 잔을 멋지게 들어 완샷을 외치며 꿀꺽꿀꺽. 그러고서 한 1분쯤 지났을까 갑자기 친구가 머리를 긁어대기 시작했다. 아무리 동성친구라지만 보기에도 민망하게 온몸을 긁어대는 것이었다. 나중에 알고보니 그것은 그 친구의 첫 잔 완샷했을 때의 술버릇이라나···. 그것도 모자라서 이젠 내 무릎까지 베고 쿨쿨 자는 것이 아닌가. 하지만 어쩌면 그랬던 것이 더 좋은 것이라는 것을 지금은 깨닫는다. 옛말에도 첫 술은 어른에게서 배워야한다고 하지 않던가. 그것이 모두 나쁜 술버릇을 습관들이지 않게 하기 위해서 그런 것이라는 것을 생각해 보면 요즘 젊은이들의 대책없는 술버릇을 다시금 생각하게 된다.

여     김은경(철학ㆍ2)

충대신문  webmaster@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