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3 목 10:53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시] 구속학우를 생각하며 - 겨울맞이
충대신문 | 승인 1995.11.13 00:00|(754호)

      구속학우를 생각하며

                                            겨울맞이

                                                                               유대상(수학ㆍ3) 

     노오란 은행잎
     한 웅큼씩 디뎌가며
     가을의 정취에 취해보네.

     왠지 가슴이 울렁거리며
     짝 잃은 기러기마냥
     빈 자리를 벗삼아 손을 쥐어 보네 그려.

     시간이 흘렀지.
     10월 18일. 학교에 들어왔을때
     난, 그냥 어리벙벙 했었어.
     설마….
  
     때가 됐나봐.
     허! 참. 국회의원 자리가 그렇게도 좋나보지.
     벌써 준비하고 말야.

     덩그러이 눈 쌓인 자릴지라도
     나, 발 디뎌
     그 자리에 서려네.

충대신문  webmaster@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