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새책알림터, 볼만한 비디오외딴방, 10센티정치, 달콤한 인생(La Dolce Vita)
충대신문 | 승인 1995.12.04 00:00|(756호)

□ 새책알림터

 외딴방
  우리들에게 잘 알려진 작가 신경숙의 두번째 장편소설이다. 그녀가 그토록 드러내놓길 꺼려왔던, 그러나 언젠가는 기필코 말해야만 했던 유년과 성년 사이의 공백기간. 열여섯에서 스무살까지의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 이 소설을 통해서야 우리는 그녀 문학의 또 다른 시원, 그 아프고 잔인했던 시절, 열악한 환경속에서 문학의 꿈을 키워나가던 소녀 신경숙을 만날 수 있을 것이다.
 문학동네, 전2권, 각 권 6천3백원 

 

 10센티정치
  경향신문사에서 만평을 담당하고 있는 김상택 화백이 92년 3월부터 95년 4월까지 그동안 연재했던 그림들에 제목을 붙이고 설명을 덧붙여 출간한 책이다. 유일하게 신문 1면에 자리잡은 가로 10cm X 세로 10cm의 작은마당에는 오늘의 정치가 압축되어 있다.
 경향신문사, 6천원

 

 □볼만한 비디오

달콤한인생(La Dolce Vita)
  영화사상 가장 에로틱하고 또한 가장 정치적인 영화라고 평해지는 이 영화는 겉으로는 달콤하지만 한없이 허무한 로마 상류층의 일상을 다루고 있다.
  헬리콥터에 예수의 상을 매달고 로마상공을 날아가는 첫 장면과 해변에서 마르첼로가 자신을 소리쳐 부르는 때묻지 않은 순수한 처녀의 목소리를 알아듣지 못하고 돌아서는 마지막 장면은 이 영화의 주제를 함축하는 상징적인 장면이라고 할 수 있다. 그러나 이 두 장면이 아니더라도 이 영화에는 ‘신에 의한 인간의 구원 가능성’과 ‘물질문명속에서 정신이 타락해버린 현대인들의 자화상’ 이라는 두 축을 따라 인상적인 장면들이 계속해서 펼쳐진다.

문화부

충대신문  webmaster@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