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영화평 -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7가지 이유’“새디즘적 풍자(?)”
충대신문 | 승인 1996.02.23 00:00|(758호)

  우선 나는 프롤로그에 해당하는 영화의 첫 시퀸스에서 거의 격분했다.
  술에 얽힌 주인공 조나단의 집안내력을 설명하는데 동원된 설정 때문이었다.
  동학의 접주와, 일제시대 독립운동가, 한국정쟁 당시 좌익, 그리고 70년대 해직기자였던 선대(先代)들을 “독립자금을 운반하던 중 술에 취해서, 일경의 검문에 신분증 대신 총을 꺼내다 총살”당하거나, “노조사수를 위한 노동자들의 농성장에서 화염병을 술로 잘못 알고 마시다 실족하여 불멸의 노동운동가가 되셨다”는 식으로 내력화한 것이다. 이건 단순한 희화가 아니다.
  역사에 대한, 또 그를 기억하고 해석하여 재인식하려는 모든 ‘진지함’에 대한 우롱이 그 고통이었다.
  일렬로 연결된 일곱개의 에피소드에 등장한 일곱명의 여자와 남자들이 맺은 관계는 끔찍했다.
  여자는 “남자는 여자의 한 번 실수에 왜그리 인색하냐”며 떠나거나, “다른 남자와 성관계를 갖다가 주인공을 불러들여 함께 즐기자”거나, “믿기지 않겠지만 당신이 첫 남자”이므로 결혼을 종용했고, 남자는 도발적인 여자와는 즐기고, 호감을 느낀 여자는 처녀가 아니라고 차버리고, 술 취해 겁탈한 처녀에게 순전히 위협 때문에 장가를 들었다. 성적 욕망만이 넘쳐나고, 아니면 남녀 공히 ‘처녀 성’ 관념에 포박당해있고 성찰이 수반되는 사랑 같은 것은 없었다.
  만약 이것이 우리시대 젊은이들의 사랑과 성의식을 그리고자 한 일곱 감독들이 그 ‘왜곡’을 드러내고자 택한 진술방법이라면? 그렇다면 설사 의미의 ‘부여와 구언’ 사이의 간극이 넓다 해도 무방하다. 단 영화가 주제의식을 견지하고 있을 때에 한해서.
  “전통을 깨기가 이렇게 힘이 든다”는 주인공 어머니의 마지막 독백 장면은 나를 어이없게 했다. 조나단의 어린 아들이 술을 마시는 장면에 이어진 이 에필로그는 프롤로그의 ‘묵직한’ 비웃음을 한 컷에 날려버리며 영화를 ‘가볍게’ 했다.
  의미의 연관을 찾던 나는 비웃음을 당했다. 그러나 박종원 감독이 맡은 다섯번째 에피소드는 의미심장했다. 사사건건 ‘예술’을 부르짖는 오만한 시나리오 작가가 조나단의 음악이 표절이라고 주장하고, 확인결과 자신 뿐 아니라 그녀의 시나리오도 같은 영화의 표절이었음을 알게 된 조나단이 그녀를 덮친다는 것이 주 내용으로, 여기에는 이를 대여하려나 번번이 다른 사람에게 선수를 빼앗기는 손님도 등장한다. 이 삽화는 영화 속 영화를 ‘성인 에로물’의 표절로 설정함으로써, 또 두 주인공을 공범이게 하여 서로를 능욕케 함으로써 만들어진 영화를, 그리고 찾는 손님까지 신랄하게 조롱했다. 여기서 내가 영화 ‘맥주가 애인보다 좋은 이유’에 대한 새디즘적 풍자를 읽는다면 지나친 비약일까?

최진아<독립영화협의회ㆍ연구원>

충대신문  webmaster@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