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22 월 11:13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나의 시, 당신의 노을질투가 추억이 되는 시간
충대신문 | 승인 2021.10.21 11:31|(1171호)

          질투는 나의 힘

 

                                                        기형도

 

아주 오랜 세월이 흐른 뒤에
힘없는 책갈피는 이 종이를 떨어뜨리리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
저녁 거리마다 물끄러미 청춘을 세워두고
살아온 날들은 신기하게 세어보았으니
그 누구도 나를 두려워하지 않았으니
내 희망의 내용은 질투뿐이었구나

그리하여 나는 우선 여기에 짧은 글을 남겨둔다
나의 생은 미친 듯이 사랑을 찾아
헤매었으나
단 한번도 스스로를 사랑하지 않았노라

 

  어느새 시월의 중순입니다. 이번 연재에서 다룰 시는 기형도 시인의 <질투는 나의 힘>입니다. 기형도 시인은 『입 속의 검은 잎』이라는 한 권의 시집을 남기고 젊은 나이에 요절한 시인입니다. 저는 가을이 돌아올 때마다 기형도 시인의 시가 생각나곤 하는데요. 아마도 기형도 시인의 시가 담고 있는 채도 낮은 쓸쓸함 때문이 아닐까요?
  질투가 어떻게 힘이 될 수 있을까요? 여러분들은 누군가를 질투해 본 적이 있으신가요? 시인은 청춘 시절의 자신의 마음에 대해 솔직하게 이야기 합니다. 첫 문장은 아주 오랜 시간이 지난 후를 이야기 합니다. 시간이 많이 지난 후에 시인은 고민하고 질투하던 그 시절의 덧없음을 예언합니다. 시인은 예언하는 사람이지요. 그렇게 이 시는 시작합니다.
  ‘그때 내 마음은 너무나 많은 공장을 세웠으니/ 어리석게도 그토록 기록할 것이 많았구나’ 이 구절을 통해서는 불안하고 가진 것 없던 청춘 시절 자기 부정과 그것을 극복하려 애썼던 시간들을 말합니다. ‘나 가진 것 탄식밖에 없어’부터 ‘질투뿐이었구나’까지는 그동안 자신이 믿었던 희망이 질투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젊은 시절 인정받고 싶은 마음, 그렇지만 자신의 모습에 불안함을 느끼고 그 불안함을 포장합니다.
  마지막 두 줄을 봅시다. 시인은 사랑을 찾아 헤맸다고 말합니다. 그 사랑은 무엇일까요. 내가 세상과 사랑을 주고받고 싶은 마음, 그러면서도 인정받고 싶은 마음을 말합니다. 시인은 사랑을 찾아서 헤맸지만, 결국 제일 중요한 자신을 사랑하지 못합니다. 자신을 사랑하면 이 세상도 사랑하게 될 것이며 질투도 사라질 것인데 말입니다. 그러나 젊은 날의 불안함은 자신을 사랑할 틈을 주지 않습니다.
  저는 이 시의 부제를 ‘청춘의 사용법’이라 짓고 싶습니다. 어두운 분위기지만, 청춘 시절 당면한 불안감에 대해 이야기했기 때문이죠. 젊은 날의 시간을 살고 있는 학우 분들도 이러한 경험이 있을 겁니다. 더 잘 살고 싶고, 인정받고 싶지만 마음대로 되지 않는 상황 때문에 두려움을 느낀 적도 있을 것이고요. 이 시는 어쩌면 그러한 마음을 지닌 청춘들에게 적합한 시일 겁니다.
  시월의 날들을 살고 있는 여러분에게 진정으로 자신을 사랑할 수 있는 힘을 지닐 수 있도록 응원을 보내며, 이번 달의 연재는 여기서 마치겠습니다.

 

박시현(국어국문학·3)
@garnetstar___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문유빈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문월현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