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6.29 화 09:35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종합보도
기초·보호 학문 균형 발전 이끄는 우리 학교
김길훈 기자 | 승인 2020.12.04 15:21|(1165호)

  우리 학교는 전국 39개의 국립대가 참여하는 교육부의 국립대학 육성사업 중 기초·보호 학문 육성과제에 참여하며 학문의 균형발전을 이끌고 있다.
  기초·보호 학문은 취업과 실용학문으로 인해 위축된 상황이다. 지역대학의 상황은 더욱 심각하다. 충청권의 40여 개 4년제 대학 중 기초학문의 대표격인 철학과가 있는 곳은 우리 학교와 충북대학교 단 두 곳뿐이다. 우리 학교 철학과 양해림 교수는 “기초 인문학 축소 추세가 이대로 10년을 더 가면 학문 후속 세대가 단절돼 교양 인문학마저 와해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이는 기초·보호 학문 육성이 국립대학 육성사업의 중점 과제가 된 이유이기도 하다.
  우리 학교는 기초·보호 학문 육성을 위해 ‘사제동행 특수실험실습’을 실시하고 있다. 또 우리 학교는 제2회 국립대학 육성사업 성과포럼에서 CNU 기초보호학문 연구 수행능력 향상 지원 프로그램, 학문 후속 세대 디딤돌 구축 등 다양한 활동의 우수성을 발표했다.
  국립대학육성사업발전협의회 이영석 회장은 “국립대가 기초·보호 학문 육성을 위해 융합 연구, 대중강좌 개최, 학술자원 공유 등 다양한 활동을 펼친다”며 “이런 활동들은 관련 학문의 진흥은 물론이고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 지역혁신 등 다양한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영석 회장은 “관련 학문의 진흥은 물론이고 지역사회기여, 지역 네트워크 활성화, 지역혁신 등 다양한 효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길훈 기자  kgh3423@o.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박채원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