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헬로우 경제주택청약, 왜 자꾸 가입하는 건가요?
충대신문 | 승인 2019.11.06 15:53|(1157호)

  우리는 주변에서 주택청약 하나 정도는 꼭 들어놓으라는 이야기를 종종 듣는다. 또는 부모님이 자녀 명의로 가입해놓은 경우도 쉽게 볼 수 있다. 왜 주변에서는 주택청약을 꼭 가입해놓으라고 하는 것일까?
  우리나라는 현재 주택공급에 관한 규칙에 따라서 일정한 요건을 갖춘 자에 한해 아파트를 청약할 수 있는 자격을 주고 있다. 그에 대한 자격증과 같은 역할을 하는 것이 주택청약종합저축이다. 정부는 아파트를 분양할 때 주택청약종합저축의 예금과 관련한 여러 조건에 대한 충족 여부를 고려해 입주자를 선정한다.
  주택청약통장은 국내 거주자라면 누구나 가입할 수 있으며(미성년자도 가입 가능) 한 명당 한 개의 통장만 개설 가능하고 매월 2만 원에서 50만 원까지 자유롭게 납입할 수 있다. 시중은행에서 가입이 가능하며 금리(9월 3일 기준 연 1.8%)는 모든 은행이 동일하다. 통장을 해지할 때는 이자와 원금을 일시에 돌려받고, 도중에 일부만 인출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청약자격은 1순위, 2순위 그리고 그 외로 구분 짓는다. 내 집 마련을 위한 청약경쟁도 나날이 치열해지고 있기 때문에 주택청약에서 당첨되려면 1순위 조건은 기본으로 충족해야 한다.   분양주택의 종류가 크게 국민주택, 민영주택으로 나뉘는 만큼 1순위를 받을 수 있는 자격요건도 서로 다르다. 민영주택은 청약통장의 ‘가입 기간’과 이 통장에 돈이 얼마나 들어있는지(‘예치기준금액’)를 고려해 순위를 결정한다.
  예치기준금액이나 가입 후 유지기간은 지역 또는 면적에 따라 기준이 다르지만 가입기간은 기본 1년(지방은 6개월)이상이다. 국민주택은 가입기간과 함께 ‘납입횟수’도 중요하다. 매월 얼마의 금액을 연체 없이 얼마나 꾸준히 몇 번 납입했는가에 따라 더 높은 가점을 얻을 수 있다.
  즉, 주택청약은 통장 가입 유지기간이 길수록, 금액이 클수록 더 높은 점수를 받을 수 있다. (하지만 월 납입금은 10만 원까지 인정) 가입 기간이 길면 길수록 청약경쟁에서 더 유리한 위치를 점할 수 있기 때문에 주변에서 주택청약통장의 가입을 빨리 권하는 것이다.
  일단 주택청약종합저축 통장을 먼저 만들어 놓은 다음 실제 청약을 넣어야 하는 시점이 왔을 때 해당 지역과 주택 종류, 면적 등을 꼼꼼히 살펴보고 당첨이 될 수 있는 조건들은 충족했는지, 가점은 받을 수 있는지 살펴봐야 한다.

이한솔 (경제·3)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19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