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제60회 충대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충대신문 | 승인 2019.05.28 18:33|(1152호)

미메시스
 

마음에 드는 시를 찾아 모방을 하기위해 시집을 읽었다 얼마 전 내가 적은 문장을 보았다 가슴이 두근거려서 시집을 덮었다 시가 생각나지 않았다

가슴 왼편에 꿈틀거리는 게 사라진 일이다 일어나선 안 될 일인데 일어난 것이다 막 구상을 마친 하나의 세계가 무너진 일 어떤 사람이 쳐다본다 공포에 질린 것 같은 내 표정을 그 사람이 괜찮은지 물어본다 나의 이름이 생각나지 않았다 겁이 났다

나의 마음에 들었던 것들은 언제나 공유되어 왔던 걸까 지하철에 탄 사람들은 나와 같은 구두를 신고 있었고, 내가 내리자 그림자처럼 전부 따라왔다 따라오던 아이가 넘어졌다 아이는 웃고 있다 나는 울었다 욱신거렸다
우리는 같은 이름을 가졌을 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게 더 편할 테니까 강의실에 도착했고 교수님은 출석을 불렀다 분명 나의 이름을 불렀는데, 맨 앞에 앉은 사람이 손을 들며 대답했다 이상하다 생각도 언제나 공유되었던 것만 같은 기분이 들었다

강의가 끝나자 이 세계는 크게 흔들렸다 내가 강의실에서 나가고, 또 다른 내가 나가고, 방금 나간 내가 강의실에 들어와 책을 챙겨서 다시 나갔다 우린 같은 지하철을 타고 같은 곳에서 내려 함께 집으로 가겠지 같은 구두를 신은 채로 뒤꿈치를 조금씩 깎아내리면서
외롭지는 않을 것 같아서 기분이 나쁘진 않았다

시집을 다시 폈다
모방된 세계가 마음에 들었다
이름이 생각났다

두근거렸다 네가 내가 누가
아마도 그랬을 것이다
모방되었을 것이다 미완이다

최재혁 (서울예술대학교 문예창작학과 · 1)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19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