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문화·문예
기자의 플레이 리스트
안유정 기자 | 승인 2019.01.03 14:36|(1147호)

1147호 테마 : 새해

어느덧 2018년 한 해가 지나고 2019년 새해를 맞이했다. 한 해를 시작하면서 설렘과 두근거림, 한편으로는 새로운 해에 대한 걱정, 두려움도 있을 것이다. 이에 새롭게 한 해를 시작하면서 들을 만한 노래들을 선곡해보았다. 학기 중보다는 상대적으로 시간적 여유가 생긴 만큼 노래를 들으며 여유를 가져보는 것은 어떨까?

1. A Great Big World-This Is The New World
새해에 다짐하고 목표를 정하는 모습을 노래한 곡이다. 한 해를 시작하면서 목표를 설정하고 지켜나가려고 하는 사람들이 많다. 이 노래를 들으며 2019년 동안 이뤄낼 것들을 상상하고 계획을 세워보는 것도 좋을 듯하다.

2. ABBA-Happy New Year
한 해를 시작하면서 듣는 노래치고는 희망차고 즐거운 느낌이 덜한 노래이다. 새로운 해가 왔음에도 작년의 좋지 않았던 일, 잘 해내지 못한 일들을 떨쳐내지 못하는 모습도 볼 수 있다. 기자는 지나간 일에 연연하기보다는 현재 눈앞에 있는 일들을 열심히 하고 앞으로 성장하는 모습이 중요하다고 생각한다. 이 글을 읽는 학우들도 좋지 못한 일이 있다면 떨쳐내고 행복한 새해가 됐으면 하는 마음에서 선곡했다.

3. 커피소년-행복의 주문
노래를 통해서 ‘행복해져라’라는 주문을 거는 노래이다. 그동안 원하던 일이 잘 안 됐거나 힘들었던 학우들에게도 들어보기를 권하는 노래이며 기자 본인도 들으면서 기분이 좋아지는 곡이다. 또한 한 해를 행복해지라는 주문과 함께 긍정적으로 시작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아서 추천한다.

4. 장기하와 얼굴들-새해 복
한 곡 내내 새해 복 많이 받으라고 세뇌하는 곡이다. 또한 이 노래는 노력을 하고 열심히 하라는 메시지와 함께 잘하려고 하지 말고 열심히 하지도 말라는 위로와 응원도 모순적으로 같이 담겨 있어서 개인적으로 가장 추천하고 싶은 노래이다. 최선을 다하되 꼭 잘하지 못해도 괜찮다는 위로의 메시지가 청춘의 가운데에 있는 우리 학교 학우들에게 많은 위로가 되는 노래일 것으로 보인다.

5. 데이브레이크-범퍼카
자신을 놀이공원 범퍼카로 비유한 가사가 인상적이다. 힘들어도 꿈을 향해 꿋꿋하게 나아가는 우리 학교 학우들의 모습이 떠오르는 곡이다. 또한 아무리 들이받아도 부서지지도, 지치지도 않는 범퍼카처럼 2019년 한 해도 씩씩하고 용감하게 나아가길 바라는 마음에서 선정했다.
 

안유정 기자  yujung0424@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9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