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진·만평
내가 찍은 세상
충대신문 | 승인 2018.11.21 16:44|(1145호)

 

2018년 1월 1일  로마 판테온 신전에서

왜 나는 잘하는 것도 하나 없으면서
사랑조차도 못하는가 하고 자신을 못마땅해 하지 마라
그건 당신이 사랑을 의무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사랑은 흔한 것도, 의무도 아닌
당신 그 자신이며, 당신 그 자체다.

(이병률의 ‘끌림’ 중 일부)

진도언 (행정·4)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