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진·만평
내가 찍은 세상<집에서, 집으로>
충대신문 | 승인 2018.10.25 10:39|(1144호)
ABC트레킹 중 바라본 안나푸르나

무표정한 얼굴로 뉴스를 보며 늦은 점심으로 김밥을 먹고 있었다. 무감각한 속보 한 줄. “한국인 등반가  5명 히말라야서 사망” 평소 산을 즐겨 풍요의 여신 안나푸르나(Annapurna)의 절경을 경험하고 온 내게 다소 충격적인 소식이었다.

  “지도에 없는 빙하를 발견할 때, 길이 끊어진 곳에 도달했을 때, 아무도 안 가본 고봉을 만났을 때 내가 살아있음을 느낀다.”라고 말한 김창호 대장. 지도를 샅샅이 뒤져 ‘잘 닦인 길’, ‘다들 가는 길’, ‘이 정도면 괜찮은 길’ 을 가려고 기를 쓰고 발버둥치는 내 모습이 겹친다.

  아, 발버둥은 산 사람이 치는 건가. 그의 죽음으로 인해 부끄러운 내 모습을 깨달았다면, 그 죽음은 조금 덜 슬픈 것이 될까. 집으로 돌아오지 못한 김창호 대장과 8명의 대원, 가이드들에게 삼가 명복을, 나의 앞날에는 복을 빌어본다. 

채병현(경제 4)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