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다시울림
충대신문 | 승인 2018.10.24 16:12|(1144호)

찢어져야 커지는 거야

중학교 때부터 아버지와 주말이면 밭에 갔다.
친구들이 놀이공원에 갈 때 나는 시골 밭에서 나무를 심고, 거름을 주고, 농약을 뿌렸다.
고등학교에 올라가서도 두꺼운 점퍼를 입고, 40kg 닭똥 비료를 100포씩 아버지와 함께 날랐다.
내가 밭에 갔던 이유는 단 하나였다. 밭에 가기 전날부터 아버지는 너무나 행복해하셨다.
200그루 정도의 소나무와, 무궁화, 백일홍 꽃 나무, 또 우리는 작은 앵두나무도 심었다.

성인이 되고, 군대를 가고, 나름 바쁜 일상을 핑계로 정말 오랜만에 밭에 갔을 때
작고 여리던 나무의 줄기는 거친 모습으로 갈라지고 투박한 모습이었다.
그리고 내가 기억하던 어린 나무의 모습은 온 데 간 데 사라지고
무릎 높이였던 작은 나무들은 지금 4m가 넘는 장송이 되었다.

얼마나 아팠을까, 그 허허벌판에서 얼마나 많은 풍파를 견디며 자리를 지키고
있었을까. 내 손으로 직접 키운 나무이기 때문에 너무나 안쓰럽고 자랑스러웠다.
그래, 찢기고 터져야 커지는 거다.

나 또한 그렇지만 무수히 많은 실패를 경험하며 우리는 살아간다.
어쩌면 간단한 업무에서뿐만 아니라 사랑도 흔히 경험하는 실패 중 하나라고 생각한다.
얼마나 가슴이 아프던가, 가슴에서 막 어떤 것이 헤집고 나오는 것 같은 이별을 한 번쯤은 해본 사람은 이 표현을 깊이 공감할 거라고 믿는다.

우리의 찢긴 실패의 흔적은 나무처럼 눈에 보이지는 않는다.
그래서 더 깊고, 오래오래 남아있으리라 생각한다.
사실 나도 많은 실패 속에서 아직 성장하고 있다.
그런 입장에서 나를 포함한 이 책을 움켜잡고 있는 당신에게 감히 말하고 싶다.

“실패해도 괜찮아요. 다만, 찢기고 터져도, 우리 꺾이지는 말아요.”
그렇게 생긴 상처들이 더욱 장성한 모습의 증거가 될 테니까.

최지후 학우 / 경영학부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