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다시 울림
충대신문 | 승인 2018.10.02 18:23|(1143호)

자전거야

 

너는 내 발길 한번 만큼만 딱 그 만큼만 굴러갔지.
그래서 나는 니가 참 좋았어.

동그라미 두개가
내가 노력한 만큼만 시원한 바람으로 보답 했잖아.
정직한 물건이라고 생각했어.

숨이차게 구르고 나면
“그래, 너 참 고생했어.”라고 말하는 것처럼.
잠시 발을 구르지 않아도
스스로 굴러가는 너 이기에 더 사랑했던 것 같아.

잠시라도 다른 생각을 하면
넌 가차 없이 땅바닥에 나를 던지곤 했지.
머리가 복잡할 때면 그래서 너를 찾아갔던 것 같다.

너와 함께 할 때면,
오로지 너와 나 그 호흡에만 집중 할 수 있었거든.
가파른 오르막을 간신히 넘어서면
짜릿한 내리막이 우릴 기다리고 있었잖아.
그래서 외롭고 힘든 고비들을 이겨낼 용기를 얻을 수 있었어.

너로 인해 참 많은 걸 배웠어.

 

최지후 학우 / 경영학부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