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다시 울림두려워 하지 않아도 돼
충대신문 | 승인 2018.06.18 11:22|(1141호)

  장석주 시인의 ‘대추 한 알’이라는 시의 일부를 우연히 자주 가는 카페 화장실에서 보았다.

저게 저절로 붉어질 리는 없다
저 안에 태풍 몇 개
저 안에 천둥 몇 개
저 안에 벼락 몇 개
저 안에 번개 몇 개가 들어 있어서
붉게 익히는 것 일게다.
…(중략)
대추야 너는 세상과 통했구나

정신이 번쩍 들었다.
휴대폰 카메라에 담아온 그 글귀를 계속 읽었다.

저절로 붉어질 리 없다는 말이 맞다.
많은 고통과 시련을 이겨냈기 때문에 붉어졌을 것이다.

그래서 두려워하지 않아도 된다.
지금 찾아온 고통 몇 개, 시련 몇 개, 과정 몇 개들이
우리를 더 행복하게 물들여 줄 테니.

우리의 내일은 오늘보다 더 행복할거다.
아무런 확신은 없지만, 꼭 그렇게 될 거다.

최지후(경영학부·4)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