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D;VIEW공중부양
충대신문 | 승인 2018.05.08 10:07|(1139호)

  우리는 소설과 같은 삶을 살고 있는 듯하다. 낭만적인 말을 하려는 건 아니다. 오히려 비관적인 말일지도 모른다. 소설 같은 삶이란 게 말이다. 과거의 일을 끌어와 보여주는 것. 이미 결재된 서류를 다시 읽는 것. 소설 같다는 것은 그런 것이다.

  문득 요즘 초등학생 친구들은 ‘접속’이란 말을 쓸까 생각해본 적이 있다. 내가 어릴 때만 해도 막 개인pc가 보급되던 때였고 인터넷도 전화선을 연결하던 시대였다.(물론 나 또한 당신과 같은 세대임을 잊지 말아달라!) 인터넷은 ‘접속’하는 것이었고 컴퓨터는 허락받고 켜고 끄는 것이었다. 그러나 요즘은 내 의지와는 상관없이 인터넷은 켜져 있고 내 SNS계정은 내가 보지 않아도 활발히 움직이고 있다. 이런 때에 접속이란 말이 필요할까 하는 생각이었다. 이미 우리에게 인터넷, 가상현실은 접속의 대상이 아닌 또 하나의 현실이 되었기 때문이다.

  최근 어벤져스가 유명하다 해서 시간을 쪼개 심야영화로 봤다. 영화 값이 아무리 올랐다지만 그 돈 내고 볼 만한 재미가 있었다. 그리고 영화에 나오는 ‘타임스톤’이란 게 흥미로웠다. 그 돌을 가지고 있으면 시간을 자유자재로, 공간도 자유자재로 넘나들 수 있었다. 지구엔 또 ‘마인드 스톤’을 가진 자도 있었다. 그 돌을 가지고 있는 자는 사물에 사용자의 의지를 넣을 수 있다는 설정이였다. 그러다 왜 하필 이 많은 우주에서 지구에만 두 개의 돌. 그것도 하필 ‘타임스톤’과 ‘마인드 스톤’이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심한 비약이지만 ‘타임스톤’, 그리고 ‘마인드 스톤’은 이 시대의 정보통신을 말하는 게 아닐까 하는 상상을 해보았다. 오늘날은 시간의 개념이 사라진 시대이지 않을까? 과거의 정보를 오늘의 내 앞에 가공되지 않은 날것으로 존재시키고, 거대한 정보의 힘은 사용자의 의지에 따라 왜곡 나아가 세뇌도 시킬 힘이 있다. 그리고 그러한 악영향을 지구 영웅들까지 날아와 막아보지만 거대한 힘에 의해 무너진다. 그 힘은 어쩔 수 없을 정도로 커져버린 시대의 흐름이다. 인구의 폭발과 생태계 파괴. 그리고 그것들을 가능케 한 지식 정보의 발달. 뭐 그런 시시콜콜한 상상이다.

  세상이 멀미날 정도다. 어제의 관념과 정의는 오늘에 와선 힘없이 무너질 수도 있다란 위기감이다. 시간이 사라진 시대엔 모든 게 섞인다. ‘우리 땐 그랬어’ 란 말은 통하지 않는다. 관습이란 건 더 이상 남아 있을 자리가 없기 때문이다. 모든 건 쉬지 않고 움직이는 듯 하다. 아니 거대한 힘에 대항하기 위해선 쉼 없이 움직여야 한다. ‘타임 스톤’을 가진 자가 그랬듯 말이다.

  요즘 고전 책들에 다시 손이 간다. 나만의 조그만 기준이라도 만들 수 있을까 하는 막연한 기대감에서다. 대학생이라 다행이라 생각되었다. 이 폭풍 같은 시대 속에 아직은 보금자리가 남아있고, 아직은 나갈 준비를 해도 되는 때란 생각이 들어서다. 대학생이니까 아직은 괜찮다. 아직은 공부해도 되니까. 올해는 내 기준하나 만들어 놓고 떠나야겠다 생각했다.

충남대교지 편집장 황훈주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