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CNU GET UP맨날 술이야~ 매주 술이야~
충대신문 | 승인 2018.05.08 10:05|(1139호)

충남대 학생들의 주 1회 이상 음주 비율 58%
술자리 최악의 매너 “음주강요”, “시비걸기”

 

  교내 데이터저널리즘동아리 ‘CNU Get-up’은 2018년 4월 16일부터 18일까지 충남대학교 재학생  237명을 대상으로 대학생 음주문화 실태에 관한 설문조사를 진행했다.

  전국 대학생들의 ‘1회 음주 시 소주 1병 이상 음주 비율’은 남자 약 65%, 여자 약 52%로 조사된 바 있다. (2017년 보건복지부 심포지움) 그에 비해 충남대학교 학생들은 남자 약  59%, 여자 약 49%로 전국 대학생 평균에 비해 낮게 나타났다. 음주를 전혀 하지 않는 응답자를 제외한 216개의 응답 분석 결과, 충남대학교 학생들의 ‘주 1회 음주 비율’ 평균은 한국 갤럽의 자료(약 38%)에 비해 약 20% 높은 58% 정도로 나타났다. 주 1회 이상 술을 마시는 비율은 학년이 높아짐에 따라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복수응답이 가능했던 ‘술자리 최악의 매너’에 대한 질문에 서는 216명의 응답자가 총 399개의 응답을 보였다. 이 중 37%가 ‘억지로 술 권하기’를 술자리 최악의 매너로 꼽았다. ‘시비 걸기’ 25%, ‘뒷담화’와 ‘귀가 금지'가 각각 14%로 뒤를 이었다. 그러나 ‘억지로 술 권하기’가 술자리 최악의 매너로 꼽힌 것에 비해 충남대 학생들이 음주 강요를 받은 경험은 16%로 나타났다. 물론 이 비율이 큰 비중을 차지한 것은 아니다. 하지만 자료는  이러한 음주 강요 행위가 여전히 남아 있음을 말해주고 있다.  더 성숙한 술자리 문화를 조성해 나아가는 것에 있어, 우리 충남대 학우들의 재고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

 

조사기관 : CNU Get up 총 응답자 : 충남대학교 학생 237명 조사방법 : 대면조사
표집오차 : 95%신뢰수준 ±6.4%p 조사기간 : 2018년 4월 16일(월) ~ 18일(수)
자세한 내용은 페이스북 페이지 ‘CNU Get up’에서 확인 가능합니다.

충대신문  webmaster@n23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