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참여
'at'그냥 불면증인데 왜?
충대신문 | 승인 2018.05.08 10:02|(1139호)

  ('Career High'를 부르는 김심야 목소리를 들으며 상상한 한밤중의 이미지를 글로 썼습니다.)

 ‘쟤는 왜 이렇게 깨있단 듯이 부릅뜨고 있냔 말에 그냥 불면증인데 왜 인마’

  몸이 무거워지면 의자 바닥에 빨래처럼 널리기 전에 두 팔로 무릎을 묶고 구겨 앉아 균형을 잡아. 콧물 줄줄 흐르는 콧구멍은 휴지로 틀어막고 뚫린 콧구멍과 입으로 번갈아 숨 쉬며 생각하는 거야. 코를 뜯어서 냉동실에 넣고 얼리고 싶다. 그럼 정신이 좀 말짱해질 것 같다. 관자놀이에서 심장 뛰는 소리가 나면 무릎으로 팔꿈치를 들어 올려 머리카락을 쥐어뜯어. 머리가죽이 뻐근해져 두통이 지워지고 푸석한 눈 밑이 시퍼렇게 질리면 정수리 뒤에 달린 머리카락 한 뭉치를 앞으로 끌어와 암막 커튼을 치고 버티는 거야. 실눈 뜨고 거슬리는 돼지머리털 몇 가닥을 고르고 모근까지 뽑히지 않은 것들은 벌레처럼 털어내면서. 다시 건조한 기분으로 집요하게 채찍질하면서 내가 쓴 문장 끄트머리를 헤질 때까지 만지다가, 해 떠 있던 오늘과 지난 스물다섯 해를 다시 헤치고 뒤지고 널뛰고 다니는 거야. 눈을 감고 써 내려간 문장들이 눈 뜨면 모두 돈이 되었다가 눈 감으면 다시 그림이 되었다가 눈을 감아도 돈이었다가 눈을 떠도 돈이 아니었다가, 어느 순간 눈을 감아도 덮여있는 눈가죽의 뒷면만 보게 되는, 그런 과정을 거치고 나야 해뜨기 직전이 되는데, 왜 이렇게 깨있단 듯이 부릅뜨고 있냐고, 그러니까 그냥 불면증인데 왜 인마.

BOSHU 디자이너 신선아

충대신문  webmaster@n236.ndsoftnews.com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6142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홍세영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안유진  |  충대방송편성국장 : 이의석
Copyright © 2011-2018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