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대학
우리 학교 총학생회 '티우미'에 대한 학우들의 인식은?
충대신문 | 승인 2017.04.24 17:18|(1127호)

  우리 학교의 학생대표, 총학생회 ‘티우미’에 대한 학우들의 생각을 들어봤다.

Q. 평소 '티우미'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
김수로(경영·3, 이하 김): 지금까지 총학생회 같은 학생대표들에게 큰 관심은 없었으나, 지금까지 학교를 다니면서 봐온 총학생회들과 비교했을 때 큰 차이점은 없어 보인다. 평균 수준의 업무 수행 능력을 보여준다.  
윤지원(컴퓨터공학·3, 이하 윤): 학교를 다니면서 총학생회에 대해 들을 일이 거의 없어 티우미라는 이름도 잘 몰랐다.
  총학생회로서 학교 행사를 여러가지를 기획하고 주관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
이재혁(경제·4, 이하 이): 페이스북을 통해 총학생회 임원이 연관된 사건 소식을 접한 적이 있다.
  확실한 입장 표명이 요구되는 상황에서 뚜렷한 답을 내놓지 않았다고 생각되고, 대처가 부적합했다고 느꼈던 기억이 있다. 그 기억 때문에 그렇게 좋은 이미지는 아니다.
Q. 티우미의 인상 깊은 활동을 꼽는다면 무엇인가.
김: 지나가다 총학생회의 세월호 추모 현수막을 보았다. 이런 식의 활동은 의미 있다고 생각한다.
  학내 문제가 아니더라도 총학생회로서 전반적인 사회 문제에 어느 정도 관심을 가지고 의견을 밝히는 것은 중요하다고 생각하기 때문이다.
윤: 겨울방학의 스키캠프 같은 ‘총학생회와 함께하는’이벤트가 많은 것 같다. 최근엔 버스킹 축제도 기획하고 있는 것 같다.
  아무래도 정책적인 활동은 학우들의 관심도 덜 받고, 체감하기 쉽지 않아 예능적인 활동들이 주로 인상에 남는다. 
이: 정책적인 면은 잘 알지 못하지만, 페이스북으로 사소한 이벤트를 많이 하는 것 같다.
  초기의 반짝 이벤트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앞으로도 꾸준히 온-오프라인으로 많은 활동을 했으면 하는 바람이다. 앞으로 더욱 관심 있게 지켜볼 생각이다.

충대신문  penguin@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