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4 목 10: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람
NATIONAL CNU GRAPHIC“ 예대 학생회, 해오름식 때 나온 수익금 전액 보육원에 기부 ”
유지수 기자 | 승인 2016.04.18 10:34|(1113호)

제 29대 예술대학 학생회장
회화과 한국화 전공 4학년 임보성 학우

 안녕하세요. 제 29대 예술대학 학생회장입니다. 이번 예대 해오름식 ‘예거밤’을 준비하면서 단순히 신입생들의 장기자랑 구경이 아니라 대학생, 신입생들이 함께 어울려 단합 할 수 있는 행사로 진행했습니다. 미대와 음대에 5개 학과 신입생들이 해오름식 날 재능을 맘껏 뽐내고 자신이 속한 학과에 더욱 자부심을 가지고 학교생활을 했으면 하는 바람에서 예술대학 일 년의 안녕을 기원하며 신입생 환영회를 개최했습니다. 예술대학 5개 학과 각각의 재능들은 매우 값지며, 이러한 재능을 살려 낮에 판매 부스를 진행했습니다. 예술인들의 문화를 복합적으로 볼 수 있도록 무료로 체험에 참가 할 수 있는 석고방향제, 캐리커쳐, 페이스 페인팅부스 등이 있었습니다. 유료 체험으로는 향초제작 공예품판매부스 등을 운영했고, 판매부스에서 나온 수익금 전액을 보육원에 기부했습니다. 보육원에 기부를 할 수 있게 돼 정말 뿌듯합니다. 비록 많은 돈은 아니지만 예대학생들의 재능으로 얻은 수익금 등을 통해서 기부를 하니 예술대학이 더 발전할 계기가 될 것 같습니다.


 Q. 예술대학 학생회장으로서 앞으로 다짐이 있나요?
 A. 남은 행사들을 보여주기 식의  소극적 행사가 아닌, 5개 학과가 적극적으로 참여 할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어요. 예술대학의 단대 회장으로서  앞장서서 학우들의 목소리를 대표할 수 있는 사람이 될 거에요!

 Q. 예술대학이 작년보다 달라진 점이 있다면 무엇인가요?
 A. 예술대학이 더 나아지길 바라는 목적으로 매주 목요일마다 각 학과의 학회장 부학회장님들과 회의를 해요. 각 학과의 대표들도 이번 년도 단합을 위해 시간을 내줘 학과를 위해 열정적으로 힘쓰고 있어요. 그 결과로 미대에 정수기 추가 설치, 상비약을 과 사무실에 구비했어요.

 

유지수 기자  jsrrrrr02@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