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회
경청은 많이 한다던데…도대체 왜?
성진우 기자 | 승인 2016.02.25 00:16|(1109호)

 

  권선택 대전시장이 무늬만 ‘경청 시장’이라는 비판에 직면했다. 권선택 시장은 2014년 6월 “경청은 성공의 또 다른 이름”이라며 경청의 중요성을 강조한 바 있다. 평소 시정 활동 중 경청을 특히 강조한 권 시장이었기에 이런 비판은 앞으로도 더 거세질 전망이다.
  사실 대전시는 권 시장 취임 이후 경청 시스템을 확장했다. 실제로 명예시장제도, 시민행복위원회, 경청간담회, 경청신문고, 사랑방 경청회 등이 신설됐다. 그러나 경청 기구들의 실효성은 의문이다. 경청의 효과는 행정 사업을 착수하기 전 먼저 시민들의 의견을 들을 때 극대화 된다.  그러나 신설된 경청 기구들은 대부분 사업의 착수 단계에선 의미 있는 역할을 하지 못했다. 즉, ‘뒷북’만 친 경청인 셈이다. 
   대전시민자치연대 김정동 국장은 “기본적으로 행정은 시민들 삶에 직접적인 영향을 끼친다. 그러므로 시민들의 의견과 피드백을 듣고 사업에 착수해야 제대로 된 결과물이 도출된다”며 “경청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으면 사업의 원래 목적을 이룰 수 없고 당연히 예산도 낭비된다”고 말했다.
   대전시는 중앙로 차 없는 거리 논란 이전에도 대규모 행사 및 공사 과정에서 여러 논란을 불러일으켰다. 대전의료원 부지를 선정하는 과정에서도 상당한 진통을 겪었고, 도안 갑천 호수공원 개발도 1년 가까이 주민들과 마찰을 빚다 작년 말 가까스로 갈등이 봉합됐다. 주민들이나 관계된 시민들의 반발이 심해지면 그제야 대전시는 경청토론회, 경청간담회 등을 열어 시민들의 의견을 들었다.
  대전에는 앞으로 여러 대형 사업들이 줄줄이 예정돼 있다. 구 꿈돌이동산 부지에 국내 최대 규모의 대전 드라마타운이 들어서고, 대전지하철 2호선 트램도 곧 공사에 착수한다. 이런 상황에서 대전시가 주민들의 의견을 경청하지 않는다면 앞으로 예정된 대형 사업들을 제대로 수행될 수 있을지 염려된다. 대형 사업일수록 더 많은 사람들이 관계되고, 더 많은 예산이 투입되므로 경청의 중요성도 당연히 더 커진다.
  행정가는 행정 투입 이전에 경청의 과정을 거쳐야 한다. 김정동 국장은 “경청은 행정가가 취사선택할 수 있는 ‘자세’의 문제가 아닌 공식적 절차”라고 강조한다. 김 국장은 “행정 사업을 하는 데 경청은 기본적인 조건 중 하나다. 특히 많은 예산이 투입되는 일이라면 설문조사나 선호조사같은 근거자료를 토대로 행정의 실효성을 분석해야 한다”며 “착수 전 시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듣고 우려하는 부분에 대한 대안과 해결책을 제시해야 한다. 이는 당연한 행정의 절차”라고 말했다.
  대전시민들은 문제를 잘 해결하는 능력만큼이나 소통할 줄 아는 시정을 원한다. 경청은 이런 시민들의 요구를 실현시킬 중요한 행정 절차임이 틀림없다. 권선택 시장은 시민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되고, 문제 상황 자체를 유발하지 않는 새로운 경청 시정을 보여줘야 한다.
 

성진우 기자  politpeter@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19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