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9.23 수 12: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대학
B급 질문"교내에서 가장 긴 시간 통학하는 학우는?
최윤한 기자 | 승인 2015.10.19 17:09|(1104호)

 

   
 

  이번 B급 질문은 “교내에서 가장 긴 시간 통학하는 학우는?”이다. 통학생의 비애에 관한 이야기는 인터넷이나 주변에서 쉽게 접할 수 있는 소재다. 그것들은 대개 웃음을 주면서도 우리를 안쓰럽게 만든다. 적지 않은 시간을 열차나 지하철 또는 버스와 함께 보내는 통학생들은 크건 작건 저마다의 고통을 갖고 있을 것이다. 그러다 문득 궁금해졌다. 가장 긴 시간 통학하는 학우는 누구일까? 그래서 찾아봤다. 페이스북, 학내 커뮤니티 등 온라인 상에서 애달픈 통학생들에게 ‘얼마나 통학하는지’ 물어보았다. 각각의 사연은 가슴 한 켠을 아련케 했지만 그래도 그 중에서 선택을 해야 했다. 물론 기자가 찾지 못한 교내 숨어있는 최장시간 통학생이 있을 수 있다. 어찌됐던 ‘1주일(5일 기준) 간의 합계 통학시간이 가장 긴 학우’와 ‘단일 기준 가장 긴 통학시간을 자랑하는 학우’로 나누어 각각 1명씩 학우를 선정했다.
먼저 1주일 동안의 합계 통학시간이 가장 긴 학우로서 신탄진에서 1시간 30분씩 왕복 3시간을 주 4회 통학하는 이승윤(환경공학·1) 학우가 선정됐다. 이 학우는 아침 9시의 경우 8시에 나오면 그냥 포기한다고 한다. 집에서 학교까지 거리가 있다 보니 이 학우는 오전 7시 30분쯤 집을 나서는데 “기숙사에 있는 친구들은 그 시간에 일어나거나 자고 있는데 억울하다”고 말했다. 바쁜 아침에 1~2분은 지각 여부를 결정하기도 한다. 그 스펙터클한 상황에서 지각의 가능성을 한 층 높여주는 얄미운 진상승객이 있다. 이 학우는 “아침마다 조마조마한데 버스에서 정차 벨을 누르고는 내리지 않아 (버스를) 괜히 정차하게 만드는 진상승객이 짜증난다”고 말했다. 이 학우는 고달픈 통학생활에서 벗어나기 위해 기숙사 보결 신청을 했다고 한다. 합격을 기원한다.
그 다음으론 ‘단일 기준 가장 긴 통학시간을 자랑하는 학우’이다. 이 부문엔 구미에서 3시간씩 왕복 6시간을 주 2회 통학하는 이도경(중어중문·4) 학우가 선정됐다. 집에서 시내버스를 타고 30분을 이동한 다음 구미역에 도착해 1시간 30분 동안 기차를 타고 대전역에 내린다. 그 이후 지하철과 버스를 타고 1시간이 지나 학교로 오는 것이 이 학우의 경로이다.
통학거리가 길다보니 단점이 많을 것 같은데 예상대로 많았다. 첫째는 차를 놓치면 집에 가지 못한다는 점이다. 그런 경우가 적지 않다고 하는데 인터뷰 도중 이 학우는 ‘모의토익으로 인해 오늘도 집에 못 간다’며 밝게(?) 웃었다. 둘째는 거리만큼 늘어나는 교통비이다. 한 달 교통비를 묻는 질문에 이 학우는 “기차 정기권이 10만원, 버스와 지하철은 5~7만원으로 총 15~17만 원 정도 사용한다”고 답했다. 주 2회 통학인 것을 생각하면 굉장한 액수다. 셋째는 수업선택의 제약으로, 긴 통학시간으로 인해 강의시간과 조별과제 등에 상당한 어려움이 따른다고 한다.
어려움은 이뿐만이 아니다. “평소 저녁 약속이나 술자리는 어떻게 하느냐”란 질문에 이 학우는 “따로 술자리는 갖지 못하고, 밥 먹을 때 술을 같이 먹기도 한다”며 “오후 7시 30분에 출발을 해야 해 밥을 거의 마시듯이(?) 급하게 먹을 때도 있다”고 말했다. 이 같이 힘든 통학생활을 하는 이유를 묻자 그녀는 “자취를 하기 위해선 알바를 해야 하지만 (이번 학기가) 마지막 학기다보니 토익 등 취업준비를 해야 해 집에서 통학을 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이 학우는 “3시간 동안 이동하다보니 단어공부, 음악듣기 등 자투리 시간을 활용하고 있다”고 말하고는 ‘6시간이면 자투리 시간이 아니다’라는 기자의 말에 웃으며 “자투리 시간은 아니라 기차 안에서 모의토익 리스닝을 풀기도 한다”고 답했다.

 

   
 
   
 

최윤한 기자 juvenil@cnu.ac.kr

최윤한 기자  juvenil@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