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6.4 목 10:11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대학
[B급 질문] 공뚫이 정말 빠른가요?
충대신문 | 승인 2015.09.02 11:04|(1101호)

 

 

   
 

 

   
공대 2호관 도면

 

   

공대2호관

사진/류지수 수습기자,jsrrrrr02@cnu.ac.kr

   “B급 질문 받습니다”는 본지의 대학부 기자가 직접 평소 학우들이 궁금했지만 알아보기 주저했던 문제의 답을 찾아주는 서비스다. 우리는 매 호마다 하나의 주제에 대한 의혹을 해결해 주려고 한다.
  첫 번째로 선정된 독자의 제보는 캠퍼스와 궁동을 오갈 때 공대 2호관을 통과하는 이른바 공뚫이다.
  궁동으로 나갈 때 혹은 캠퍼스 안으로 들어올 때, 많은 학우들이 공대 2호관을 지난다. 인도를 놔두고 공대 2호관을 지나가는 이유는 밖의 기온이나 기상상태 등의 요인이 있을 수 있다. 그러나 현장에서 공뚫을 하는 학우 10명에게 물어 본 결과 10명 모두 빠르게 가려는 게 목적이라고 답했다. 이로 짐작컨대 학우들이 공뚫을 하는 가장 근본적인 이유는 시간 단축이다.
  이에 대해 대학본부 시설과 황갑진 계장에게 자문을 구한 결과 “오히려 건물 내부로 가는 게 계단도 있고 다른 보행자가 많아 더 느릴 것이다”라는 답을 얻을 수 있었다.  과연 사실인지 기자가 직접 실험해보기로 했다. 우선 직접 측량해본 결과 공뚫(A루트)의 길이는 250m였고, 인도(B루트)의 길이는 272m였다. 즉, 길이는 공대 2호관이 확실히 22m만큼 짧았다.
  다음으로 황갑진 계장의 말처럼 계단이나 보행자 등 지형이나 주변 상황의 변수를 고려해 직접 걸어보기로 했다. 기자가 걸어본 결과 A루트로 이동하는데 407보를 걸었고 3분 45초가 걸렸다. 반면 B루트로 이동하는 데에는 457보를 걸었으며, 4분 14초가 걸렸다. 즉 공뚫이 50걸음 적게 걷고 30초 가량 빨랐다.
  더 정확한 데이터를 위해 두 번의 실험을 더해보기로 했다. 첫 번째 실험자 류지수(디자인창의·1) 학우가 걸어본 결과 A루트의 걸음수가 354보로 B루트(370보)에 비해 16걸음 더 적었고, 시간 역시 A루트가 3분 12초로 B루트(3분 22초)에 비해 10초 더 빨랐다.
  두 번째 실험자 성진우(정치외교·1) 남학우가 걸어본 결과 역시 A루트의 걸음 수가 351보로 B루트(369보)에 비해 18걸음 더 적었다. 시간 또한 A루트가 3분 17초로 B루트(3분 35초)보다 18초 더 빨랐다.
  실제로 실험 중 보행자의 변수로 인해 걸음 속도가 바뀌곤 했다. 그러나 이는 공대 2호관 뿐 아니라 인도에도 통용되는 변수였기에 크게 의미를 두지 않았다. 실험을 통해 우리는 인도를 지나는 것보다 공대 2호관을 경유하는 것이 확실히 더 빠름을 알 수 있다. 그러나 그 차이가 두드러지지는 않았다.
  공뚫은 어디까지나 우리의 편의를 위한 것이다.  물론 공대 2호관을 거치는 게 빠르더라도 떠들거나 뛰어다녀 소음을 내는 행위는 건물을 사용하는 이들에게 피해가 될 수도 있음을 간과하지 말자.
 

충대신문

충대신문  -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김동환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해람  |  충대방송편성국장 : 성민주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