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7 화 12:10
상단여백
HOME 충대신문 사진·만평
내가 찍은 세상인도의 모든 것 혹은 아무것도 아닌 버닝가트
충대신문 | 승인 2014.09.02 13:43|(1085호)

   
 

   힌두교 최대 성지인 바라나시와 갠지스강이 만나는 곳에 인도에서 가장 중요하고 성스러운 화장터인 버닝가트가 있었다. 장례식에서 눈물을 흘리면 안되는 그들의 관습때문인지 버닝가트는 사람의 살 타는 소리만 들릴 뿐이다. 침묵과 타는 소리, 갠지스강 소리는 나에게 많은 생각을 들게 했다.                         

 문선홍(불어불문·3)

 

충대신문  news@cnu.ac.kr

<저작권자 © 충대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충대신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