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0.1.7 화 12:10
상단여백
기사 (전체 1,668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플러스알파 '마을미술프로젝트'
마을미술프로젝트는 2009년에 예술가들을 위한 ‘예술뉴딜정책’의 일환으로 시작됐다. 문화체육관광부에서 주최하는 프로젝트다. 예술가의 일...
김채윤 기자  |  2016-09-05 17:02
라인
우리 학교 조각품 이야기
우리 학교에도 공공장소에 설치된 조형물들이 여럿있다. 교시탑, 백마상, 정문 등이 대표적인 예다. 예술대학 앞에 다양한 조각들을 보며 ...
김채윤 기자  |  2016-09-05 16:56
라인
만원의 행복
만원으로 할 수 있는 일엔 무엇이 있을까. 요즘은 만원으로 영화를 보는 것도 어려운 게 현실이다. 책 한권을 사도 만원이 넘고, 학식을...
김채윤 기자  |  2016-09-05 16:54
라인
그대가 외롭다고 느껴진다면! 잠시 들러봐요! 동네책방으로!
모든 게 거대해졌다. 영화관도 카페도 소소한 감성이나 이야기를 담기보단 하나의 브랜드 아래 획일화됐다. 서점도 그렇다. 어릴 적 서점 ...
김채윤기자  |  2016-05-30 13:36
라인
트립 투 시네마
세월의 무게는 무겁다. 그리고 여기, 그 세월의 무게를 오롯이 담고 있는 극장이 있다. 광주극장은 광주 충장로에 위치한 영화관으로 19...
김채윤기자  |  2016-05-30 13:34
라인
우가우가 구석기인의 삶을 체험하다
5월 5일~5월 8일 공주 석장리 박물관과 유적지 일대에서 세계 구석기 축제가 개최됐다. 구석기 시대란? 구석기 시대는 유인원과 구분되...
김채윤 기자  |  2016-05-17 11:26
라인
트립 투 시네마
천안 펜타포트 CGV는 천안 모다 아울렛에 자리 잡고 있다. 영화 상영을 기다리기 전, 영화관 곳곳에 마련된 미술작품들이 눈길을 끄는 ...
김채윤 기자  |  2016-05-17 11:16
라인
그저 그렇고 그런 영화들에 질릴 땐?
한번쯤 늘상 그렇고 그런 이야기를 늘어놓는 상업 영화에 질린 적이 있을 것이다. 상영 시간표에 한 영화만 주구장창 자리잡고 있어 영화관...
김채윤 기자  |  2016-05-02 10:26
라인
트립 투 시네마
무작정 영화관으로 향해 1시쯤 영화관에 도착한다. 그런데 보고싶은 영화의 상영시간은 3시. 점심은 이미 먹고와 배부르고 카페는 방금 다...
김채윤 기자  |  2016-05-02 10:23
라인
나…요즘 걱정이 많아서 걱정이야.
해도 해도 끝이 없는 게 걱정이다. 그러나 어니 젤린스키는 저서 『모르고 사는 즐거움』 에서 이렇게 말했다. ‘걱정의 40%는 절대 현...
김채윤 기자  |  2016-04-18 10:13
라인
트립투 시네마
우리나라 사람들은 1년에 1인당 4편 정도의 영화를 본다. 그런데 2016년 현재 우리나라에 영화관이 없는 지자체는 100여곳 정도이다...
김채윤기자  |  2016-04-18 10:04
라인
당신이 가지고 있는 자부심은?
힙부심, 락부심, 쌩얼부심, 노페부심, 현역부심…. # A학우는 지코의 열렬한 팬이다. 지코가 대중매체에서 유명해지기 전에...
김채윤 기자  |  2016-04-04 10:13
라인
트립투 시네마 영화를 읽다.
사람들로 북적거리는 명동 한 복판에 조용히 앉아 영화를 읽을 수 있는 공간이 있다. 사람들로 소란스러운 명동 거리의 소음을 지나 씨네라...
김채윤 기자  |  2016-04-04 10:11
라인
앵두같은 입술, 닭똥같은 눈물. 아, 클리셰
클리셰가 낯선 당신을 위해 준비했다. 앵두 같은 입술, 베일 듯한 콧날, 백짓장처럼 하얀 피부, 칠흑처럼 새까만 머리카락, 보석을 박은 듯한 눈동자, 바람에 날아갈 듯한 몸…혹시 이 표현들 어디서 본 것...
김채윤 기자  |  2016-03-21 10:19
라인
어디서 봤는데? 우리 주변의 클리셰!
#얼마면 되겠니? 경제적으로 힘든 여자주인공과 경제적으로 풍족한 남자주인공이 사귄다. 그리고 여자주인공의 집에 경제적인 위기가 찾아올 ...
김채윤 기자  |  2016-03-21 10:17
라인
트립 투 시네마
대구 그레이스 실버 영화관이 위치한 거리는 옛날 풍경으로 가득하다. ‘카바레’ ‘다방’처럼 아주 어릴 적 지나치며 마주쳤던 간판들이 즐...
김채윤 기자  |  2016-03-21 10:13
라인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일 땐? 콘텐츠 큐레이션을!
연재 기획 ‘2016 콘텐츠 트렌드’ 죽느냐 사느냐, 그것이 문제로다! 과거 우리는 고민의 답을 스스로에게서 찾았다. 그러나 지금은 아...
김채윤 기자  |  2016-03-07 10:54
라인
전주 지프떼끄
기자는 전주에서 나고 자랐다. 기자가 중·고등학교를 다닐 때 전주 국제 영화제가 열리는 기간이면 도시가 떠들썩했다. 영화의 거리는 항상...
김채윤 기자  |  2016-03-07 10:02
라인
손이가요, 손이가! 스낵 컬처에 손이 가요!
연재 기획 ‘2016 콘텐츠 트렌드’ 아침에 잠깐 보고 끄려고 했던 SNS 때문에 1교시에 허겁지겁 들어가는 것도, 화장실에 핸드폰을 ...
김채윤 기자  |  2016-02-25 00:11
라인
단 하나 뿐인 상영관, 그리고 단 하나 뿐인 특별함 대전 아트 시네마
요즘 영화관들은 하루가 멀다 하고 전국 최대 규모라는 타이틀을 갈아치운다. 그런 틈바구니 속에서 단 하나의 상영관을 가지고 꿋꿋이 살아...
김채윤 기자  |  2016-02-25 00:10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형권
사장 : 오덕성  |  편집인/주간 : 이형권  |  충대신문편집국장 : 구나현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손지은  |  충대방송편성국장 : 김선웅
Copyright © 2011-2020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