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 2021.11.22 월 11:13
상단여백
기사 (전체 12,657건) 제목보기제목+내용
한국도박문제관리센터 대전충남센터를 방문하다
코로나19 사태가 발생하면서 우리 일상에 큰 변화의 바람이 일었고, ‘코로나 블루’라는 새로운 우울증이 생겨났다. 이에 암담한 현실을 ...
김재중, 박채원, 문유빈, 배현식, 오지윤 기자  |  2020-12-04 15:15
라인
대상의 빛을 발하기까지, 메타댄스프로젝트의 노력을 듣다
현대음악, 현대무용, 현대미술 등 ‘현대’라는 단어가 붙은 예술은 우리에게 어렵고 생소하다. 현대예술은 주로 서양에서 시작돼 발전해왔고...
나유형, 김길훈, 엄수지 기자  |  2020-12-04 15:15
라인
제61회 충대문학상 소설부문 당선작
애월 당신은 다시 바다로 갔다. 이른 바다에 도착해 모래사장부터 걷기 시작할 것이다. 아니면 당신만 아는 산책로를 걸을 수도 있겠다. 이른 바다는 추웠다. 날은 매섭게 맑은데 바람이 내쫓았다는 것을 알았다. 사람은 ...
충대신문  |  2020-12-04 15:10
라인
제61회 충대문학상 시부문 당선작
어른이 되면 망치가 가벼워 진다 외갓집 창고에 나란히 앉아할아버지가 망치를 만지며나직이 해준 말이 생각난다아이야, 어른이 되면 망치가 아주 가볍단다누구나 가지고 다니지만각자만 볼 수 있는 망치가 있단다햇병아리 초등학...
충대신문  |  2020-12-04 15:09
라인
대전의 자양분
대전시 자양동에도 제로 플라스틱 카페가 있다. 청년들의 시민단체 ‘혁신청’에서 운영하는 카페 ‘자양분’은 프레셔스 플라스틱 참여, 제로...
이정민 기자  |  2020-12-04 14:11
라인
코로나19 확진자, 수능과 달리 임용시험 응시 불가
지난 21일 중등 교원임용시험(이하 임용시험)을 준비하던 노량진 학원 확진자들은 코로나19로 하루아침에 시험에 응시할 수 없게 됐다. ...
이정란 기자  |  2020-12-04 12:24
라인
소설부문 당선소감
우리는 일정한 궤도를 타고 살아간다고 생각합니다. 그 궤도는 어쩌면 돌아올 길이며, 누군가 걸었던 길이기도 하겠습니다. 제 아무리 고독...
충대신문  |  2020-12-04 11:53
라인
충대문학상 시부문 당선소감
안녕하세요? 일단 제 작품을 선정해주셔서 정말 정말 감사합니다. 기말고사 공부를 하다, 당선소식을 들었습니다. 당선 소식을 듣고 나서야...
충대신문  |  2020-12-04 11:49
라인
제61회 충대문학상 심사평
- 소설부문 심사평 무엇인가를 전하기 위하여 한 편의 소설은 만들어진다. 꾸며낸 이야기이나 그저 술술 풀어나가는 것이 아니라 문장 단위의 직조 노동이 수반되어야 하는 글쓰기를 통해 만들어지는 일종의 수공품이 소설이다...
충대신문  |  2020-12-04 11:46
라인
스타벅스 로고의 변천사
스타벅스의 로고 속 여성은 누구일까? 바로 바다의 요정 ‘세이렌(seiren)’이다. 세이렌은 사람의 얼굴을 하고 있지만 하반신은 새의...
황정인 기자  |  2020-12-04 11:40
라인
영어로 기억하는 어느 하루
2020년 11월 22일 (일) 오늘 친구들과 전주 여행을 다녀왔다. 오랜만에 만난 친구들이라서 너무 행복했다. 저녁에 도착해 야경을 ...
충대신문  |  2020-12-04 11:38
라인
‘네맘 내맘’ 마지막 이야기
아르바이트를 하던 도중 손님 한 분께서 카드를 제게 던지며 “계산해”라고 하는 것입니다. 순간적으로 화가 났지만 차근차근하게 손님께 ...
충대신문  |  2020-12-04 11:35
라인
청춘독서
오늘날 우리 사회에 만연하게 사용되는 용어 중 하나는 자유이다. 자유하면 쉽게 떠오르는 생각은 나의 의사대로 마음껏 선택할 수 있음일 ...
충대신문  |  2020-12-04 11:34
라인
하루하루
이소라 (회화·2)
충대신문  |  2020-12-04 11:30
라인
지움 지음
둥글게 둥글게 이영주 태어나는 순간에는 왜 나를 볼 수 없을까미래 밖에서 우리는 공을 굴린다.가장 아름다운 색깔은 안쪽에 숨겨져 있다.아픈 사람의 손바닥은 늘 빨개뜨거운 물속에 잠기면공처럼 둥글어진다.방문을 열고 천...
충대신문  |  2020-12-04 11:28
라인
자아의 취향
취미를 알면 그 사람을 알 수 있다. 그 점에서 의 첫 글은 사람들이 상대를 알기 위해 취미를 물어본다는 주제였다. 그런데 그 사람의 ...
충대신문  |  2020-12-04 11:27
라인
사설
정리의 계절이 왔는데도 정리가 잘 안 된다고들 말한다. 뭔가 자꾸만 일이 터져 뭐가 어디로 어떻게 튈지 종잡을 수 없다고들 말한다. 주섬주섬 하는 말들인데도 그게 한줌 가득이다. 흔히들 한 해를 마무리하면서 가장 무...
충대신문  |  2020-12-04 11:24
라인
기자수첩
충대신문이 ‘충대신문’으로 존재하려면 ‘충대인’이 읽어야 한다. 학우들이 읽어주지 않으면, 충대신문은 단지 일기에 불과하다. 그런 의미...
충대신문  |  2020-12-04 11:23
라인
밀물썰물
넘쳐나는 창작물의 시대, 창작의 기준은 어디까지 허용될까? 최근 대형 기획사 SM엔터테인먼트 신인 아이돌 그룹 ‘에스파’의 신곡 ‘Bl...
충대신문  |  2020-12-04 11:20
라인
말할 수 없는 이름
한자문화권에서는 임금이나 연장자가 생전에 쓰던 이름을 ‘휘’라고 불렀다. 휘는 높은 사람의 이름이었기 때문에 함부로 부를 수 없어 되도...
김재중 기자  |  2020-12-04 11:18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305-764 대전광역시 유성구 대학로 99  |  대표전화 : 042)821-6141  |  팩스 : 042)821-7247  |  청소년보호책임자 : 이금영
사장 : 이진숙  |  편집인, 주간 : 이금영  |  충대신문편집국장 : 문유빈  |  충대포스트편집국장 : 이재윤  |  충대방송편성국장 : 문월현
Copyright © 2011-2021 충대신문.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